icewall의 생각들, 여행기, 잡다한 일상 등등 icewall의 모든 것 입니다.
- 저작권 공지
- 블로그 오픈~
전체 (111)
Travelog (51)
Everyday.. (12)
PartOfLife (9)
작업 (3)
잡담 (19)
개발 (5)
일기 (7)
건강프로.. (5)
Google
Web www.icewall10.com
ARTICLES GUEST
REPLIES TRACKBACKS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Angst essen Seel..
 + In My World
 + WiseBell 하우스
 + 루오니의 집
 + 블로거기자단
 + 블로거뉴스
 + 이정환닷컴!
 + 최신개정판 세계..
 + 파파짱

 

 

Get RSS Page XML RSS2.0
Powered By TatterTools
Skin By zippy
* QM5 시승기
- EverydayLife | 2007/12/19 12:26

사용자 삽입 이미지


르노삼성 자동차에서 QM5 출시에 맞춰 시승 행사를 하기에 신청을 해서 시승을 해봤다.  시승차는 최고가 모델인 RE plus.  차 가격만 3천5백이 넘는다.

대략의 경로는 아래와 같이 청담동에서 올림픽대로를 타고 올림픽대교를 건너 강변북로를 타다가 영동대교를 건너 돌아오는 코스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외관

차를 처음 본 인상은 온라인 상에서 보던 것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왠지 새로나온 투싼인 것 같은 모양...

QM5라고 나오기전 본 르노의 컨셉과 전체적으로 거의 같은데 그릴의 차이로 인해 분위기가 완전 다른 차 인 것같이 느껴졌다. 

개인적으로 르노 컨셉을 보고 차 괜찮다고 생각했으나 실제 QM5로 나온 차는 투싼과 비슷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르노 컨셉


2. 내장

처음 본 내장은 일단 깔끔하다.  하지만 사용자 편의성에 대한 고려가 미흡했던 것 같다.

불편 했던 사항들 위주로 나열 하면 아래와 같다.

1. 개인적인 의견일지 모르나 핸들이 너무 뒤로 누워서 핸들 위쪽을 잡는데 핸들이 약간 멀다.
2. 센터 콜솔의 위치가 너무 아래에 있고 버튼도 많아 주행중 조작을 하려면 고개를 숙이고 봐야 해서 약간 위험하다.
3. 조이스틱의 위치가 약간 아래로 파묻혀 있어서 손목을 많이 구부려야 하고 버튼도 많아 익숙해지기 전에는 고개를 돌려 봐야 하기 때문에 위험하다.
4. 트렁크 유리가 너무 작아 뒤편 시야 확보가 잘 안되고 답답하다.  큰 사이드 미러로 어느정도 커버가 되긴 하지만 본연의 기능은 아닌 것 같다.
5. 열선 시트 버튼이 의자 아래에 달려있어서 찾기도 힘들고 상태 확인도 어렵다.

물론 모두 익숙해 지면 괜찮겠지만, 익숙해 진다 하여도 약간의 위험과 불편함은 존재 할 것이다.  특히 열선 시트 버튼은 왜 그 아래에 달아놨는지 의문이다. 

QM5의 선전용으로 대대적인 광고를 한 파노라마 썬루프는 일단 타면 하늘이 전부 보여 시원 하고 보기도 좋았다.  하지만 틸트 기능이 없다.

파노라마 썬루프와 함께 많이 선전 한 보스 사운스 시스템은 깔끔한 고음, 힘있는 저음 등으로 성능은 좋으나 역시나 300만원대의 가격이 문제...  (수정: 네비게이션 포함 가격)



3. 성능

차의 성능은 크게 나을 것없는 150마력 경유차의 성능을 보여주었다. 

가장 아쉬웠던 부분은 출고 된지 얼마 안된 차인데도 시동걸고 서있을 때 달달거리는 소리가 실내에서 꽤 거슬리게 들린 다는 것이었다.

싼타페 처음 출고 된 차는 실내에서 달달거리는 소리를 거의 못들었던 것에 비하면 많이 거슬렸다. 

그리고 개인적인 가솔린차 선호도도 소리에 더 민감하게 만들었던 것 같다.

엑셀은 역시나 경유차 답게 반응이 느렸으며, 치고 나가는 힘도 약간은 부족하였으나, 6단 수동 모드로 전환하고 2-3단에서의 가속은 힘이 느껴졌다. 

6단까지는 도로 사정상 테스트 불가.

오토 모드에서는 차체가 무거운 것 같이 정말 반응도 느리고 힘도 없는 그저 그런 성능을 보여 줬다.

서스펜션은 약간 딱딱해서 노면의 상태가 많이 전달 되었다.  (코너링 머신용?)

핸들링은 가볍긴 한데 회전반경 비율이 낮아서 인지 약간씩 더 많이 틀어주어야 했다.  반응도 평이한 수준.


4. 총평

차의 성능과 외관 내장등 모든 것이 무난 하였다.  하지만 가장 마이너스 포인트인 것은 역시나 가격!!

비슷한 성능에 좀 더 싼 윈스톰, 투싼, 스포티지등과 비교하여 큰 장점은 없어 보이고, 비슷한 가격대의 집 컴파스, 혼다 CR-V와 비교해서도 큰 장점은 못느끼겠다.

결국 QM5의 구매 포인트는 신차인 점과, 개인의 취향에 따른 외관으로 볼 수 있겠다. 

그리고 다른 차에 없는 파노라마 썬루프는 있는게 좋긴 했으나 구매 포인트가 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구매를 한다면 2천5백만원 아래가 되는 (파노라마 썬루프 포함) 2WD SE plus 또는 LE 정도가 가장 무난한 모델이 될 듯 싶다.  네비게이션과 사운드 시스템은 100만 ~ 200이면 훨씬 좋게 사제로 꾸밀 수 있기때문에..

크게 장점도 없고 단점도 없는 차이니 개인의 취향, 예산에 맞춰 사면 되겠다!


외관 디자인: ★★★☆☆

성능: ★★★☆☆

내장: ★★☆☆☆

가격: ★☆☆☆☆


총점: ★★★☆☆


내가 QM5를 버린 이유
크로스 오버.. 급좌절...
QM5 시승기 요약
르노삼성 QM5 주요제원
르노삼성 QM5 가격표
 
Post by icewall l Trackback 0 l Comment 8
Track this back : http://icewall.ipdisk.co.kr:8000/apps/tt/iceworld/trackback/114
화동 2008/10/28 13:25 R X
완전 안티르노시군요... 르노의 첨단기능은 산타페를 앞서갑니다. 시승기로서의 가치가 부족하네요.
허허 2008/11/03 00:25 R X
내가 실 차주입니다만....당신의 시승기 어이없군요....안티르노에 현빠라 칭하고 싶습니다....저 RE+ 차주입니다만 하나씩 지적해 드리죠...제 차 투싼과 비슷하단 생각 개인적으로 한 번도 해 본 적이 없고..누구에게도 들어 본 적도 없고...크게 나을것이 없는 150마력이라고 하였으나 투싼도 산타페도 드레그에서 우리차에 이기는 차량 본 적도 없고..휠마력 투싼이나 산타페 훨 못하다는거 차에 관심 좀 있는 국민의 반은 아는 사실일테고...보스 사운드 시스템 옵션가는 80만원 채 안되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엑셀링 오너들은 다 성능에 만족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또한 실내에서는 잘 모르는데 밖에 있으면 생각보다 시끄러운게 제 불만입니다. 윈스톰, 투싼, 스포티지를 성능면에서 똑같게 보시는데 성능비교 세 차중에 가지고 오시면 직접이라도 해 보여드리고 싶네요....물론 QM5가 우수하다는 증거가 나오면 님이 차비와 제 회사의 일당비 정도는 다 내 주시는걸로 하고요....못하다면 제가 비용 다 부담하죠!!
icewall 2008/11/09 22:55 R X
화동, 허허// 개인취향에 맞게 잘 타시기 바랍니다
지나가다 2008/12/31 19:02 R X
완전 르노 안티군요 --;;
박진우 2009/04/07 17:07 R X
QM오너는 아니나 님하 ㅋㅋㅋ 투산이랑 비교는 쩜..ㅋㅋㅋ
그나마 윈스톰이라면 모를까..
제가 새차만 3대째지만 QM이 가장 만족 스러운듯 합니다..
위의 시승기는 잘 알지 못하는분이 생각대로 적은 지극히 보편적인 글이네요 딱봐도.
기술적 근거의 전문용어는 하나도 없고 단순한 외관 사양 및 누구나 알만한 감각적
요소만 주절주절 하셨네요. .수고하셨습니다.
박진우 2009/04/07 17:09 X
아 참. .카다로그나 가격표는 보시고 평가하시는지 ㅋㅋ
보스 사운드 300이면 누가사누..ㅋㅋ
ㅋㅋ 2010/04/24 12:51 R X
qm5 누가타..ㅋㅋㅋ
보스 2010/09/28 22:24 R X
위에 박진우님.. 보스 75만입니다.. 카다로그나 가격표.. 님부터 보세요..
글쓴님한테 드리는 말씀은 아니지만서도 타보지도 않고 이게 좋네 저게 좋네.. 하는 분들이 많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