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ewall의 생각들, 여행기, 잡다한 일상 등등 icewall의 모든 것 입니다.
- 저작권 공지
- 블로그 오픈~
전체 (111)
Travelog (51)
Everyday.. (12)
PartOfLife (9)
작업 (3)
잡담 (19)
개발 (5)
일기 (7)
건강프로.. (5)
Google
Web www.icewall10.com
ARTICLES GUEST
REPLIES TRACKBACKS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Angst essen Seel..
 + In My World
 + WiseBell 하우스
 + 루오니의 집
 + 블로거기자단
 + 블로거뉴스
 + 이정환닷컴!
 + 최신개정판 세계..
 + 파파짱

 

 

Get RSS Page XML RSS2.0
Powered By TatterTools
Skin By zippy
* 유럽 여행기 2 - 런던
- Travelog/유럽 | 2006/09/02 01:17

Jun 19, 2005 Sun

10:00 민박집 나섬

일요일이라 문을 열은 상점이 없어서 버스 종일권을 못 샀다...

버스 타러 가는 길에 있던 동상; 무슨동상인지 자세히는 못봤다.



10:45 Buckingham palace 위병교대식. 캐나다 보다 못함. 군악대는 들어줄 만함.



12:00 St. James Park에서 Chicken Mayo Sandwich로 점심해결. Trafalga로 가볼까? 기온 35도


Camden Market; 런던에서 유명한 벼룩시장이다; 사람 무지 많다


맥도날에서 밥을 먹고 있는데 흑인이 들어오더니, xxx 살래? 그런다.  그래서 그게 모냐고 했더니 대마란다.  난 그런말 처음들어본다고 주로 weed나 pot이렇게 부르지 않냐고 하니 그런거 보다 훨씬더 질이 좋은거란다.  그러곤 됐다고 그랬다 ㅋㅋ


Hyde park에서 대중연설을 하고 있는 사람들... 여기저기서 연설하는 사람이 많이 있었고, 그 주위에 사람들이 반박하면 토론하고 그랬다.  주제는 주로 종교와 인종에 관한게 많았다.  이렇게 아무대서나 토론 할 수 있는 문화가 논리적인 사람들을 만든는 것 같다.



1:00am 집이다. 돌아 다닐 땐 몰랐는데 들어오니 얼굴이 화끈화끈. 친절한 민박집 사장님이 감자 팩이 좋다시며 감자를 갈아주셔서 하고 났더니 좀 괜찮아 진 듯 하다. 영국은 건물들이고 미술품들이고 별다른 감흥을 안준다. 캐나다에서 보던 것들이어서 그런지도... 그런 것들 보단 사람들이 재밋다. 그냥 캐나다 사람들과 다른 무언가가 있다. 내일은 모자를 쓰고 나가봐야겠다.

 



 
Post by icewall l Trackback 0 l Comment 0
Track this back : http://icewall.ipdisk.co.kr/apps/tt/iceworld/trackback/37